• 최종편집 2024-05-22(수)
 

행운을 상징하는 소철 꽃, 신구대학교식물원에 활짝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신구대학교식물원(원장 권영한)에 올 7월 소철의 암수가 꽃을 피워 신비로움을 자아내고 있다. 소철(학명 : Cycas revolutaThunb.)은 아열대 관상식물로 암수딴그루 나무로 암꽃과 수꽃의 모양이 다르다. 제주도에서는 뜰에서도 자라지만 이외 지역에서는 온실이나 집안에서 재배하여 꽃을 보기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제주도 등 남부지방에서는 개화 사례가 있지만 이번처럼 경기도에 핀 사례는 매우 드물다.

 

신구대학교식물원에는 8년 전 20여 그루의 소철을 들여왔는데, 현재 대부분 소철의 수령은 50년으로 추측하고 있다. 이 중 암수 딴그루 나무가 각각 꽃을 피워 짙은 녹색 잎 사이로 황금빛 자태를 드러내었다. 현재 수꽃의 크기는 길이 50cm 둘레 34cm 정도이고, 암꽃은 길이 22cm 둘레 71cm 정도이다. 소철은 100년에 한 번 꽃이 피고 꽃을 본 사람에게 행운을 가져다준다는 속설이 있어 식물원에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행운을 가져다 주는 희망을 불어주고 있다.

 

신구대학교식물원은 연중무휴 개장(, 월요일 휴원)으로 하절기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까지 관람할 수 있다. 꽃이 핀 소철은 식물원 입구에 위치해 있다.     

소철.JPG

 

소철1.JPG

 

사진. 신구대학교식물원 소철의 수꽃(위)과 암꽃(아래)이 짙은 녹색 잎 사이로 황금빛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행운을 상징하는 소철 꽃, 신구대학교식물원에 활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