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0(토)

정원일반
Home >  정원일반  >  대학

실시간뉴스
  • Fentress Architects, 미래의 공항 제안하는 2020 글로벌 학생 디자인 대회 수상작 발표
    연례 글로벌 학생 디자인 대회인 2020 Fentress Global Challenge(FGC) 최우수 수상작으로 제로 이미션에 고도로 지속 가능한 복합운송 허브를 제안한 The Green Gateway가 선정되었다. 이 대회는 공공 건축 분야에서 혁신 디자인을 선도하는 Fentress Architects가 2011년부터 개최해오고 있으며 전 세계 학생들이 참여해오고 있다.◇미래의 공항을 그리다15개국 이상에서 100개가 넘는 출품작이 모인 이번 대회 참가자들은 2100년도의 공항 모빌리티의 미래상을 제안했다. 참가자들은 초현대적인 운송 기술, 도시화, 글로벌화, 테크놀로지, 유연성, 보안, 프로젝트 실행 가능성, 승객 만족도와 같은 핵심 요소들을 두루 고려하여 공항 여객 터미널 건축을 발전시킬 다양한 스펙트럼의 디자인 콘셉트를 제안했다.2020년도 수상작들은 공항 터미널 디자인을 발전시킬 급진적 혁신과 퀄리티, 참신함을 보여준다. 1등 상금은 1만5000달러, 2등과 3등 상금은 각각 3000달러와 2000달러이며, 피플스 초이스 상을 받은 두 팀은 각각 1000달러를 받게 된다.미국건축가협회 회원(FAIA)이자 영국왕립건축협회(RIBA) 회원인 커티스 펜트레스(Curtis Fentress) Fentress Architects 디자인 총괄은 “디자인을 향한 깊은 열정과 창조적인 사고방식은 성공하는 디자인 대회 출품작의 기본 요소다. 우리가 매년 받아보는 출품작들은 갈수록 혁신적이고 참신하며 역동적이다. 이번에도 터미널 디자인의 흥미로운 전망을 볼 수 있었다. 올해 수상작과 출품작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그린 게이트웨이최우수 콘셉트는 Southern California Institute of Architecture(SCI-Arc) 소속 니킬 방(Nikhil Bang)과 코셜 타티야(Kaushal Tatiya)의 출품작으로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을 미래 지향적이고 지속 가능한 복합운송 허브로 탈바꿈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비행기 여행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붐비고 오염된 도시 중 한 곳인 인도 뉴델리의 모빌리티를 개선하자는 제안이다. ‘Green Gateway’라고 명명된 이 아이디어는, 공항이 건축물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되어 구상 단계부터 형성, 구체화 단계에 이르기까지 문화적 맥락과 끊김없이 이어지는 미래를 그린다.지속 가능한 건축 전략을 도입한 제로 이미션 콘셉트는 하나의 중앙 터미널과 도시 전역에 퍼진 여섯 개의 타워로 이뤄진 분산형 시스템이 특징이다. 타워들은 공기청정소 겸 비행차 정거장으로 기능한다. 이 방안은 도시 오염의 주 원인인 국내 비행을 대체함으로써 도시 모빌리티를 크게 개선시킨다.이 팀은 자신들의 공항 디자인을 가리켜 ‘오염의 주 원인인 국내 비행을 대체하고 비행기 여행을 개인화함으로써 도시 모빌리티를 개선하는 거시적이고 미시적 차원에서의 제로 이미션 계획’이라고 표현한다.◇2등 수상작2100년도의 여행과 운송은 어떤 모습일까? 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 소속 두샨 세쿨리치(Dušan Sekulic)에 따르면 완전자율비행선, 주행 의자, AI 기반 내비게이션, 수직 이륙과 착륙(VTOL) 항공기가 차세대 공항 건축의 핵심 요소들이다. 그가 제안한 콘셉트는 세계에서 가장 바쁜 공항으로 꼽히는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ATL)의 미래를 승객들이 개별 비행선과 주행 의자를 타고 곧장 비행기에 탑승하는 드라이브 인(drive-in) 공항의 모습으로 상상한다. ‘숲 속의 도시’로 불리는 애틀랜타의 특징을 고려해 새로워질 ATL은 녹색 건축 방식에 따라 도시의 스카이라인과 조화를 이뤄 ‘숲 속의 공항’으로 거듭나게 된다.◇3등 수상작올해의 3등 수상작은 고밀도 해상도시에 자리한 공항들을 기후 변화 여파에 적응시켜야 하는 공항 디자인의 중대한 현실에 대한 답을 내놓았다. 베이징교통대학교의 첸위안시앙(Yuanxiang Chan), 장차오판(Chaofan Zhang), 킹주앙주앙(Zhuangzhuang King)은 매우 환상적인 방식으로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제시한다. 홍콩에 자리한 미래의 공항은 아열대 기후 환경과 고밀도 문제에 대처해야 한다. 홍콩 해상에 떠 있는 이 공항의 3차원적이고 이동 가능한 플랫폼은 자연 지형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동시에 이용 가능한 토지 면적을 늘린다. 수직 형태의 구조는 승객들이 체크인하여 탑승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상당 부분 단축시켜 전반적인 승객 경험을 향상시킨다. 자연 채광, 조력 발전, 순환 활주로 및 수소 구동 비행기 등 지속 가능한 디자인 전략 또한 이 계획에 다수 포함되었다.◇피플스 초이스 상말라야대 소속 차이이양(Yi Yang Chai)과 샤론 초(Sharon Cho)가 제안한 버테브라(The Vertebrae)가 일반인 6200여명 이상의 표를 얻어 피플스 초이스 1위상을 수상했다. 이들의 제안은 바이오필릭 디자인으로 건조 환경과 자연의 조화를 도모하여 문화적 맥락을 반영하는 미래 공항 ‘가든 시티’를 만들자는 것이다. 싱가포르에 자리하게 될 이 공항의 콘셉트는 모든 디자인 요소마다 바이오필릭과 지속 가능한 방식을 접목하여 공항을 지속 가능성의 모델이자 국가 정체성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그려낸다.2020 FGC 심사위원인 로이스 크레이머(Lois Kramer) KRAMER aerotek inc. CEO는 “기존의 건축물과도 단절되지 않고 환경에도 주의를 기울이는 아름다운 콘셉트이다. 이 디자인은 대기 오염에 대처하고 진화하는 운송 수단의 가능성에 반응하는 데 있어 유연함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5900명의 표를 얻은 오폰 더 힐 공항(O’Pon the Hill Airport) 디자인이 피플스 초이스 2위상을 수상했다. 욕야카르타 기술대 리드완 아리핀(Ridwan Arifin), 디아 울파스(Dhia Ul-Fath), 어빈 드위랜토(Ervin Dwinranto)이 출품한 이 콘셉트는 문화, 역사, 기술을 융합하여 오헤어 국제공항의 미래를 제안한다. 이들이 제안한 초현대적 터미널의 특징은 수직 이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스마트 에어 패드(Smart Air Pad)에 있다. 나노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에어 패드는 비행기의 성능을 점검한다. 또한 피플 무버 팟(People Mover Pods)은 터미널에서 승객들의 이동을 담당하여 순환율을 높이고 전반적인 승객 경험을 개선한다.◇2020 Fentress Global Challenge 심사위원단올해 수상자들은 항공, 건축, 엔지니어링 분야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에 의해 선정되었다. 심사위원 명단은 다음과 같다.·Curtis W. Fentress, FAIA, RIBA - Fentress Architects 디자인 총괄·Agatha Kessler - Fentress Architects 회장·Lois Kramer - KRAMER aerotek inc. CEO·George Miller - Richard Meier & Partners Architects LLP 최고운영책임자(COO)·Dr. Patricia A. Ryan - Decision Services International 대표·Somer Shindler - J. Shindler Solutions 소유주·Bradley D. Schulz, FAIA◇미래 내다보기항공과 공항 터미널 디자인의 미래는 변화무쌍하다. Fentress Global Challenge는 학생들이 스스로 혁신 역량을 시험하고 창의력을 발휘할 중요한 플랫폼이 되어주고 있다. 새해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Fentress는 2021 Fentress Global Challenge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등록 절차는 곧 개시될 예정이며 내년 대회 소식은 링크(https://fentressglobalchalleng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Fentress Global Challenge 개요Fentress Global Challenge (FGC)는 매년 열리는 국제 학생 디자인 경진대회로 2011년 첫 대회 이후 75개 국가에 소속된 수천 개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올해 출품작 사본은 링크(https://www.fentressglobalchallenge.com/competition-brief)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1-13
  • 서울숲공원, ‘2020 챌린지가든’ 참여자 모집
    서울숲공원은 서울숲학교-가드닝워크숍 일환으로 진행되는 ‘챌린지가든’ 사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 ‘챌린지가든’은 서울숲공원 습지생태원 내 기둥을 활용해 정원을 조성해보는 사업으로, 습지생태원의 공간적 특성을 살린 기획과 환경 개선의 의미뿐 아니라 실수와 실패를 허용하는 도전 정신을 가진 정원사의 성장을 돕기 위한 것이다.서울숲공원은 참가자들에게 흥미로운 정원 소재와 공간을 제공하고, 정원 기획부터 디자인, 실행 및 관리,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 진행까지 참가자 스스로 할 수 있는 기회를 통해 시민참여를 넘어 시민주도의 정원조성 사례를 만들고, 조성의 과정과 시행착오 등을 담은 사례집 ‘가드너다이어리’를 제작한다.정원 1개소(13.69㎡)와 가드닝 도구, 정원 조성에 필요한 재료를 지원할 예정이고 2020년 3월 10일부터 3월 25일까지 공모 기간 동안 기획의도, 디자인 등의 내용을 담은 실행 계획서를 접수, 심사를 통해 최종 6팀을 선발할 예정이다.정원을 디자인하고 실제 구현 및 관리할 수 있는 실무적 능력을 갖춘 정원사라면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숲 홈페이지-서울숲소식(https://seoulforest.or.kr/16679)을 참고하면 된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1-10
  • 환경실천연합회, ‘폐목재 Blooming 캠페인’ 진행
    환경실천연합회(회장 이경율, 이하 환실련)는 환경부와 함께 폐목재를 자원화하는 ‘폐목재 Blooming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폐목재 Blooming 캠페인’은 시민과 함께 폐목재를 다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해 대기 오염원을 차단하고 지구의 환경을 다시 한번 아름답게 꽃 피우기를(Blooming: 활짝 꽃 핀, 만발한) 희망하는 실질적인 대기 환경 개선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산업 현장이나 생활 주변에서 쉽게 버려지고 방치되는 폐목재, 폐가구 등을 수거해 전처리 과정을 거친 후 시민이 참여해 제작하는 DIY 목공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나만의 친환경 제품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 땔감으로 쓰이거나 쓰레기로 소각되는 폐목재를 다시 생활용품으로 제작해 사용함으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고 가정 내 플라스틱 용품을 대체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 활동을 진행하는 환실련 이보라 간사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새로운 프로그램에 대한 큰 호응에 감사하다.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가 대기 환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보다는 개선할 수 있는 실천에 관심이 조금 더 높아지길 바라며 더불어 다양한 품목의 재활용에 대한 세심하고 지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지길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폐목재 Blooming 캠페인’의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단체는 환경실천연합회로 연락해 신청하면 된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1-10

실시간 대학 기사

  • 건국대 산림조경학과, 산림청 ‘산림융복합 전문인력 양성사업’ 선정돼 3년간 19억원 지원
    건국대 산림조경학과가 산림청 산림융복합 전문인력 양성사업에 선정됐다 건국대학교 상허생명과학대학 산림조경학과가 최근 산림청 ‘산림융복합 전문인력 양성사업(총괄 안경진 교수)’에 선정돼 2023년까지 3년간 총 19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게 됐다. 산림조경학과 연구팀은 연구 기간 동안 ‘산림조경’ 분야와 ‘사회적 경제’의 융합형,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산림조경분야 사회적경제영역(김재현 교수), 커뮤니티디자인영역(안경진 교수), 산림생태복원영역(이상우 교수)의 전문인력 양성에 최적화된 프로그램 실행을 통해 현장 중심의 미래 인재 육성할 계획이다. 건국대 안경진 교수는 “역량과 수요가 있는 인력이 산림조경분야 사회적경제 영역으로 유입되고 지역사회 기여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육과정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사업을 통해 사람 중심의 산림조경분야 사회적경제 영역을 선도할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산림조경분야 간 상호연계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과제는 건국대 문화콘텐츠학과 이병민 교수, 지리학과 김숙진 교수가 참여해 산림조경분야 뿐만 아니라 다른 분야와의 교류를 통한 창의인재를 양성하고 강원랜드 희망재단, 강원도사회적경제지원센터, The SMC, 평화의숲, 채움조경기술사사무소, 한국시설양묘연구회, 효산엔지니어링 등 산림조경분야 관련 업체도 참여한다. 사회적경제분야, 문화콘텐츠제작 관련 사업체도 연구원으로 참여해 대학의 전문성과 현장 적용성을 높인 연구와 인턴십을 공동으로 운영하고 전문분야 인재 양성 및 일자리 창출과 졸업생 취업에 기여할 계획이다.
    • 정원일반
    • 대학
    2021-02-10
  • 신구대학교 공간디자인과 건축전공, 2020 경기건축대전 수상
    신구대학교(총장 이숭겸) 공간디자인과 건축전공 학생들이 2020 경기건축대전에서 수상했다. 신구대학교 공간디자인과 건축전공은 인간과 환경의 공존이라는 대의 아래 우수한 건축물과 공간 환경을 창출하는 전문가를 양성하는 학과로 국제화 시대에 맞는 종합 디자이너로서의 실무 능력을 배양한다. 신구대학교 공간디자인과 건축전공 학생들은 12월에 열린 ‘제56회 2020 경기건축대전’과 ‘2020 국제사이버디자인트렌드공모전’에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건축가협회, 경기건축가회가 주최하고 올해로 56회를 맞은 ‘경기건축대전’은 경기도 건축문화 발전을 선도해온 경기도 최고의 건축대전이다. ‘2020 국제사이버디자인트렌드공모전’은 디자인 트렌드의 환경 변화에 따라 사이버디자인의 가치와 다양성을 추구하는 공모전이다. 신구대학교 이선호(건축전공, 3학년) 외 9명으로 구성된 총 4팀은 ‘제56회 2020 경기건축대전’에서 입선했으며 신구대학교 김성현과 김우중(건축전공, 3학년) 학생으로 구성된 팀은 ‘2020 국제사이버디자인트렌드공모전’에서 입선을 수상했다. 공간디자인학과 건축전공 이윤희 교수는 “건축전공 학생들이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늦게까지 학교에 남아 대회 준비를 하며 애써줬기 때문에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선호 수상 학생 대표는 “교수님들의 응원과 아낌없는 지도 덕분에 수상이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많은 후배가 대회에 참가하고 도전할 수 있도록 이끌어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2-26
  • Fentress Architects, 미래의 공항 제안하는 2020 글로벌 학생 디자인 대회 수상작 발표
    연례 글로벌 학생 디자인 대회인 2020 Fentress Global Challenge(FGC) 최우수 수상작으로 제로 이미션에 고도로 지속 가능한 복합운송 허브를 제안한 The Green Gateway가 선정되었다. 이 대회는 공공 건축 분야에서 혁신 디자인을 선도하는 Fentress Architects가 2011년부터 개최해오고 있으며 전 세계 학생들이 참여해오고 있다.◇미래의 공항을 그리다15개국 이상에서 100개가 넘는 출품작이 모인 이번 대회 참가자들은 2100년도의 공항 모빌리티의 미래상을 제안했다. 참가자들은 초현대적인 운송 기술, 도시화, 글로벌화, 테크놀로지, 유연성, 보안, 프로젝트 실행 가능성, 승객 만족도와 같은 핵심 요소들을 두루 고려하여 공항 여객 터미널 건축을 발전시킬 다양한 스펙트럼의 디자인 콘셉트를 제안했다.2020년도 수상작들은 공항 터미널 디자인을 발전시킬 급진적 혁신과 퀄리티, 참신함을 보여준다. 1등 상금은 1만5000달러, 2등과 3등 상금은 각각 3000달러와 2000달러이며, 피플스 초이스 상을 받은 두 팀은 각각 1000달러를 받게 된다.미국건축가협회 회원(FAIA)이자 영국왕립건축협회(RIBA) 회원인 커티스 펜트레스(Curtis Fentress) Fentress Architects 디자인 총괄은 “디자인을 향한 깊은 열정과 창조적인 사고방식은 성공하는 디자인 대회 출품작의 기본 요소다. 우리가 매년 받아보는 출품작들은 갈수록 혁신적이고 참신하며 역동적이다. 이번에도 터미널 디자인의 흥미로운 전망을 볼 수 있었다. 올해 수상작과 출품작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그린 게이트웨이최우수 콘셉트는 Southern California Institute of Architecture(SCI-Arc) 소속 니킬 방(Nikhil Bang)과 코셜 타티야(Kaushal Tatiya)의 출품작으로 인디라 간디 국제공항을 미래 지향적이고 지속 가능한 복합운송 허브로 탈바꿈하는 아이디어를 제안한다. 비행기 여행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붐비고 오염된 도시 중 한 곳인 인도 뉴델리의 모빌리티를 개선하자는 제안이다. ‘Green Gateway’라고 명명된 이 아이디어는, 공항이 건축물 이상의 의미를 갖게 되어 구상 단계부터 형성, 구체화 단계에 이르기까지 문화적 맥락과 끊김없이 이어지는 미래를 그린다.지속 가능한 건축 전략을 도입한 제로 이미션 콘셉트는 하나의 중앙 터미널과 도시 전역에 퍼진 여섯 개의 타워로 이뤄진 분산형 시스템이 특징이다. 타워들은 공기청정소 겸 비행차 정거장으로 기능한다. 이 방안은 도시 오염의 주 원인인 국내 비행을 대체함으로써 도시 모빌리티를 크게 개선시킨다.이 팀은 자신들의 공항 디자인을 가리켜 ‘오염의 주 원인인 국내 비행을 대체하고 비행기 여행을 개인화함으로써 도시 모빌리티를 개선하는 거시적이고 미시적 차원에서의 제로 이미션 계획’이라고 표현한다.◇2등 수상작2100년도의 여행과 운송은 어떤 모습일까? 슬로베니아 류블랴나대 소속 두샨 세쿨리치(Dušan Sekulic)에 따르면 완전자율비행선, 주행 의자, AI 기반 내비게이션, 수직 이륙과 착륙(VTOL) 항공기가 차세대 공항 건축의 핵심 요소들이다. 그가 제안한 콘셉트는 세계에서 가장 바쁜 공항으로 꼽히는 하츠필드-잭슨 애틀랜타 국제공항(ATL)의 미래를 승객들이 개별 비행선과 주행 의자를 타고 곧장 비행기에 탑승하는 드라이브 인(drive-in) 공항의 모습으로 상상한다. ‘숲 속의 도시’로 불리는 애틀랜타의 특징을 고려해 새로워질 ATL은 녹색 건축 방식에 따라 도시의 스카이라인과 조화를 이뤄 ‘숲 속의 공항’으로 거듭나게 된다.◇3등 수상작올해의 3등 수상작은 고밀도 해상도시에 자리한 공항들을 기후 변화 여파에 적응시켜야 하는 공항 디자인의 중대한 현실에 대한 답을 내놓았다. 베이징교통대학교의 첸위안시앙(Yuanxiang Chan), 장차오판(Chaofan Zhang), 킹주앙주앙(Zhuangzhuang King)은 매우 환상적인 방식으로 지속 가능한 디자인을 제시한다. 홍콩에 자리한 미래의 공항은 아열대 기후 환경과 고밀도 문제에 대처해야 한다. 홍콩 해상에 떠 있는 이 공항의 3차원적이고 이동 가능한 플랫폼은 자연 지형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동시에 이용 가능한 토지 면적을 늘린다. 수직 형태의 구조는 승객들이 체크인하여 탑승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상당 부분 단축시켜 전반적인 승객 경험을 향상시킨다. 자연 채광, 조력 발전, 순환 활주로 및 수소 구동 비행기 등 지속 가능한 디자인 전략 또한 이 계획에 다수 포함되었다.◇피플스 초이스 상말라야대 소속 차이이양(Yi Yang Chai)과 샤론 초(Sharon Cho)가 제안한 버테브라(The Vertebrae)가 일반인 6200여명 이상의 표를 얻어 피플스 초이스 1위상을 수상했다. 이들의 제안은 바이오필릭 디자인으로 건조 환경과 자연의 조화를 도모하여 문화적 맥락을 반영하는 미래 공항 ‘가든 시티’를 만들자는 것이다. 싱가포르에 자리하게 될 이 공항의 콘셉트는 모든 디자인 요소마다 바이오필릭과 지속 가능한 방식을 접목하여 공항을 지속 가능성의 모델이자 국가 정체성을 강화하는 수단으로 그려낸다.2020 FGC 심사위원인 로이스 크레이머(Lois Kramer) KRAMER aerotek inc. CEO는 “기존의 건축물과도 단절되지 않고 환경에도 주의를 기울이는 아름다운 콘셉트이다. 이 디자인은 대기 오염에 대처하고 진화하는 운송 수단의 가능성에 반응하는 데 있어 유연함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5900명의 표를 얻은 오폰 더 힐 공항(O’Pon the Hill Airport) 디자인이 피플스 초이스 2위상을 수상했다. 욕야카르타 기술대 리드완 아리핀(Ridwan Arifin), 디아 울파스(Dhia Ul-Fath), 어빈 드위랜토(Ervin Dwinranto)이 출품한 이 콘셉트는 문화, 역사, 기술을 융합하여 오헤어 국제공항의 미래를 제안한다. 이들이 제안한 초현대적 터미널의 특징은 수직 이착륙을 가능하게 하는 스마트 에어 패드(Smart Air Pad)에 있다. 나노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에어 패드는 비행기의 성능을 점검한다. 또한 피플 무버 팟(People Mover Pods)은 터미널에서 승객들의 이동을 담당하여 순환율을 높이고 전반적인 승객 경험을 개선한다.◇2020 Fentress Global Challenge 심사위원단올해 수상자들은 항공, 건축, 엔지니어링 분야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에 의해 선정되었다. 심사위원 명단은 다음과 같다.·Curtis W. Fentress, FAIA, RIBA - Fentress Architects 디자인 총괄·Agatha Kessler - Fentress Architects 회장·Lois Kramer - KRAMER aerotek inc. CEO·George Miller - Richard Meier & Partners Architects LLP 최고운영책임자(COO)·Dr. Patricia A. Ryan - Decision Services International 대표·Somer Shindler - J. Shindler Solutions 소유주·Bradley D. Schulz, FAIA◇미래 내다보기항공과 공항 터미널 디자인의 미래는 변화무쌍하다. Fentress Global Challenge는 학생들이 스스로 혁신 역량을 시험하고 창의력을 발휘할 중요한 플랫폼이 되어주고 있다. 새해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Fentress는 2021 Fentress Global Challenge 준비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등록 절차는 곧 개시될 예정이며 내년 대회 소식은 링크(https://fentressglobalchalleng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Fentress Global Challenge 개요Fentress Global Challenge (FGC)는 매년 열리는 국제 학생 디자인 경진대회로 2011년 첫 대회 이후 75개 국가에 소속된 수천 개의 작품이 출품되었다. 올해 출품작 사본은 링크(https://www.fentressglobalchallenge.com/competition-brief)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1-13
  • 서울숲공원, ‘2020 챌린지가든’ 참여자 모집
    서울숲공원은 서울숲학교-가드닝워크숍 일환으로 진행되는 ‘챌린지가든’ 사업의 참여자를 모집한다. ‘챌린지가든’은 서울숲공원 습지생태원 내 기둥을 활용해 정원을 조성해보는 사업으로, 습지생태원의 공간적 특성을 살린 기획과 환경 개선의 의미뿐 아니라 실수와 실패를 허용하는 도전 정신을 가진 정원사의 성장을 돕기 위한 것이다.서울숲공원은 참가자들에게 흥미로운 정원 소재와 공간을 제공하고, 정원 기획부터 디자인, 실행 및 관리, 방문객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 진행까지 참가자 스스로 할 수 있는 기회를 통해 시민참여를 넘어 시민주도의 정원조성 사례를 만들고, 조성의 과정과 시행착오 등을 담은 사례집 ‘가드너다이어리’를 제작한다.정원 1개소(13.69㎡)와 가드닝 도구, 정원 조성에 필요한 재료를 지원할 예정이고 2020년 3월 10일부터 3월 25일까지 공모 기간 동안 기획의도, 디자인 등의 내용을 담은 실행 계획서를 접수, 심사를 통해 최종 6팀을 선발할 예정이다.정원을 디자인하고 실제 구현 및 관리할 수 있는 실무적 능력을 갖춘 정원사라면 남녀노소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공모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서울숲 홈페이지-서울숲소식(https://seoulforest.or.kr/16679)을 참고하면 된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1-10
  • 환경실천연합회, ‘폐목재 Blooming 캠페인’ 진행
    환경실천연합회(회장 이경율, 이하 환실련)는 환경부와 함께 폐목재를 자원화하는 ‘폐목재 Blooming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폐목재 Blooming 캠페인’은 시민과 함께 폐목재를 다시 활용할 방안을 모색해 대기 오염원을 차단하고 지구의 환경을 다시 한번 아름답게 꽃 피우기를(Blooming: 활짝 꽃 핀, 만발한) 희망하는 실질적인 대기 환경 개선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산업 현장이나 생활 주변에서 쉽게 버려지고 방치되는 폐목재, 폐가구 등을 수거해 전처리 과정을 거친 후 시민이 참여해 제작하는 DIY 목공교실 프로그램을 통해 나만의 친환경 제품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 땔감으로 쓰이거나 쓰레기로 소각되는 폐목재를 다시 생활용품으로 제작해 사용함으로 대기오염물질을 줄이고 가정 내 플라스틱 용품을 대체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이 활동을 진행하는 환실련 이보라 간사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새로운 프로그램에 대한 큰 호응에 감사하다.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하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 사회가 대기 환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보다는 개선할 수 있는 실천에 관심이 조금 더 높아지길 바라며 더불어 다양한 품목의 재활용에 대한 세심하고 지속적인 관리가 이루어지길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폐목재 Blooming 캠페인’의 참여를 희망하는 개인, 단체는 환경실천연합회로 연락해 신청하면 된다.
    • 정원일반
    • 대학
    2020-11-10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