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30(목)
 

성남시, 초미세먼지 5개년 저감 목표 조기 달성

 

2021년 초미세먼지 농도, 2017년 대비 30% 줄어

 

성남시가 초미세먼지 농도 저감 5개년(2018~2022) 목표를 조기 달성했다.

 

성남의 2021년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19/, 이는 201727/와 대비해 30%를 줄인 것으로 목표 기한인 

2022년을 1년 앞당긴 것이다.

 

이는 시가 작년에 친환경차 1485대 보급,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및 저감장치 1914대 부착, 가정용 친환경보일러 5384대를 

보급하고, 소규모 사업장 대기오염방지시설 설치 및 유지관리 지원사업 55개소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운영 등 28개 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약 67.2톤을 감축한 결과다.

 

시는 올해 체계적 관리기반 구축 및 대응 협력 수송 산업 생활 미세먼지 취약계층 중점보호 정보제공 및 예방홍보 등 7개 분야 45개 세부사업을 추진하고, 669억원을(국비 398억원, 도비 23억원, 시비 248억원) 투입, 미세먼지 배출량 약 89.3톤을 감축해 성남시 대기질 개선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체계적 관리기반 구축 및 대응을 위해 미세먼지 경보 및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사회재난으로 지정된 미세먼지에 대해 재난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단계별로 안정적으로 대응하며, 특히 2020년에 구축한 버스정류장 빅데이터 기반 도로 청소 대응시스템을 활용할 계획이다.

 

또한 성남산업단지 인근 밀집지역으로 2020년 경기도 최초로 지정된 상대원동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에 대해서는 어린이집, 초등학교, 노인복지시설 등 미세먼지 취약계층 이용시설에 환기청정기, 실내 식물벽 등의 저감시설 설치와 같은 지역 맞춤형 대책사업을 추진한다.

집중관리구역 민··산 공동협의체는 지역주민, 산업체, 전문가가 참여해 레미콘공장 재구조화 사업 연구용역 등 저감 대책사업에 자문 및 시민 소통 창구의 역할을 한다.

 

아울러 시는 성남시 초미세먼지 배출량의 약 58%을 차지하는 수송분야에 총 632억원을 투입, 초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노력한다. 작년 친환경차 보급량과 비교해 약 180%를 늘린 전기승용차 3,330, 전기버스 72, 수소전기차 314대 규모의 구매 지원을 위해 574억원을, 조기폐차 및 저감장치 부착 2190대 등을 내용으로 한 노후경유차 감축사업에 38억원을, 노후건설기계 저감사업에 6.7억원을 투입한다. 작년 11월 준공된 갈현동 수소충전소를 비롯해 다음 달 준공되는 공용 전기버스충전소 등의 충전 인프라도 확대한다.

 

이 밖에 성남시는 201912월부터 시행돼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운영을 위해 작년 말 세부시행계획을 수립했으며, 수송, 발전, 산업 등 6개 부문 18개 부서가 참여하는 계절관리제 TF도 구성해 배출원 관리 및 취약계층 보호에 힘쓰고 있다.

 

성남시 관계자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겨울철(12~익년 3)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운영을 통해 노후경유차 운행제한과 같이 보다 강력한 미세먼지 배출원 관리를 하며 이러한 조치들을 통해 초미세먼지 농도 저감 5개년 목표를 조기에 달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성남시, 초미세먼지 5개년 저감 목표 조기 달성(공용버스전기충전소).jpg

 

성남시, 초미세먼지 5개년 저감 목표 조기 달성(살수차운영).jpg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초미세먼지 5개년 저감 목표 조기 달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