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4-10(토)
 

녹지과-스마트 가든이 조성된 대전광역시청(조성 사례 자료사진).jpg

스마트 가든이 조성된 대전광역시청(조성 사례 자료사진)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실내에서 일상 속 휴식을 즐기고 심신을 치유할 수 있는 실내형 ‘스마트 가든’이 성남지역 9곳에 조성된다.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오는 6월까지 2억7000만원(국비 50% 포함)을 들여 스마트 가든 조성사업을 펼치며 스마트 가든은 관수·조명·공조 제어시스템 등 자동화된 관리기술을 활용해 스킨답서스, 산데리아나, 산호수 등 실내 생육에 적합한 식물을 키우는 신개념 정원이다.

 

성남산업단지 내 6곳 업체와 성남시의료원, 국군수도병원, 분당구청 내에 조성되며 시는 공간 특성과 구조에 따라 큐브형 또는 벽면형 스마트 가든을 꾸민다.

 

또한 식물의 효율적인 유지 관리를 위해 사물인터넷(loT), 와이파이, 터치패널도 설치한다.

 

성남시 녹지과 관계자는 “스마트 가든은 사계절 푸른 식물에서 쾌적한 공기를 내뿜어 치유·휴식·관상 효과가 크고, 유지·관리 비용을 최소화한다”면서 “실내정원에서 10분간 휴식하면 긴장과 불안, 피곤, 무력, 우울감을 완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성남시, 스마트 가든 9곳 조성 “코로나 우울감 날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